뉴스
2019년 11월 14일 17시 49분 KST

맥도날드가 92세 최고령 직원 위해 은퇴식을 열었다

2003년부터 자택에서 20km 떨어진 매장서 근무했다.

맥도날드가 92세인 사내 최고령 크루(직원)를 위해 은퇴식을 열어줬다. 

맥도날드
은퇴식에 참석한 임갑지 크루(오른쪽)와 아내 최정례 여사(왼쪽)의 모습.

맥도날드는 지난 8일 서울시 종로구 맥도날드 본사에서 임갑지씨의 은퇴식을 열고 지난 17년간의 공로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은퇴식에는 맥도날드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임씨는 2003년부터 17년간 경기도 양주시 자택에서 20km가량 떨어진 맥도날드 미아점에서 근무, 주로 고객 식사 공간을 정돈하는 업무를 맡았다. 그는 17년간 근무하는 동안 단 한번도 결근하거나 지각한 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6·25 참전용사인 그는 농협에서 근무하다 1983년 정년 퇴임했으며 그 후에는 10년간 가게를 운영했다. 임씨는 일을 계속하고 싶다는 마음에 2003년 서울시 취업박람회에 참가했고 70대 중순의 나이로 맥도날드에 원서를 제출했다. 맥도날드 취직에 성공한 뒤에는 첫 월급의 일부를 ‘소아마비 환자 돕기 캠페인’에 지원하는 단체 등에 기부하기도 했다.

임갑지씨는 이날 ”맥도날드에서 일하며 열심히 움직인 덕분에 생활의 활력과 건강까지 얻었다”라며 ”삶의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 맥도날드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전 세계 지점에서 55세 이상의 시니어 크루를 채용하고 있다. 국내 매장에는 시니어 크루 3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