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8일 13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8일 13시 08분 KST

"생맥주 한 잔 사주세요" 가게 주인-손님 사이로 처음 만났던 서하얀에게 임창정이 건넨 첫 인사(돌싱포맨)

될놈될이다.

SBS '동상이몽'/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서하얀, 임창정.

임창정이 아내 서하얀과의 첫만남을 떠올렸고, ‘될놈될(될 놈은 어떻게든 된다)’이라는 말은 그를 위해 생긴 것만큼 찰떡이었다.

1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전진, 임창정이 출연해 아내와의 일화를 전했다. 

″감우성 형이랑 공을 치고 뒤풀이 하러 우리 가게를 갔다”고 입을 연 임창정은 ”우성이 형이 내 뒤를 보고 ‘참 단아하다’ 그러더라. 사람이 많은데 중간에 되게 예쁜 여자 두 명이 앉아있었다. ‘맥주 한 잔 드실래요?‘라며 서비스를 주려다 가서 ‘생맥주 사주세요’라고 말이 헛 나왔다. 그게 신의 한 수 였던 게 (아내가) 빵 터졌다”며 아내 서하얀과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임창정.

임창정은 ”이후 화장실을 따라갔다. 기다리고 있는데, (나중에) 내가 기다리는 걸 알고 귀엽다고 생각했다고 한다”며 ”내 전화번호를 부르고 외우라고 했다. 외웠냐는 질문에 말을 못하기에 전화기를 달라고 해서 전화번호를 찍어줬다”고 말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임창정.

그러나 ”애 딸린 홀아비에 나이도 조금 있으면 50살”이었던 임창정은 쉽사리 용기를 못 냈다고. “이틀 정도 지나고 이제 무슨 핑계로 연락할까. 날도 꿀꿀한데 뭐하고 있냐고 문자를 보냈는데 연락이 안 왔다. 답이 없던 1시간 정도가 1년 같았다. 1시간 있다가 ‘저는 이러고 있어요’ 사진이 왔다”며 서하얀이 보낸 벤치 사진에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임창정의 말을 들은 임원희는 “나도 가게를 빨리 해야 겠다”며 감탄했고, 임창정은 “가게 많이 해서 좋은 여자 생기면 이상민은 10번 결혼했게?”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