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2일 0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2일 01시 56분 KST

“송은이한테만 연락했는데, 더 많은 사람이…” 이영자가 부친상을 겪었을 당시 송은이에게 고마움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모두에게 만능 양념장 같은 존재!

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송은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 이영자.

방송인 이영자가 부친상 당시 송은이에게 고마움을 느낀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전현무, 이영자 그리고 이영자의 매니저 송성호 실장이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집들이를 위해 함께 선물을 고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차를 타고 이동하는 도중 어느덧 200회를 맞은 ‘전참시’를 언급하며, 멤버들과 함께했던 추억을 떠올리는 시간을 가졌다. 이영자는 이날 집들이의 주인공인 홍현희를 언급하며 “(전참시) 방송에 온 지 얼마나 됐냐?”라고 물었고, 송 실장은 “첫 등장은 2019년도”라고 답했다.

당시 반 고정 형식으로 출연하며, 조명섭과 고정 자리를 두고 겨뤘다는 홍현희. 그는 “그때 진짜 불안했다. 영원한 자리라는 건 없다”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영자도 “그때부터 홍현희가 한 번도 (의자 끝까지) 뒤로 앉아본 적이 없다. 불안한 마음 때문이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홍현희의 첫 출연 당시를 회상한 멤버들.

방송이 쉽지 않았던 건 전현무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는 당시 멤버들의 조합에 대해 “양세형도, 유병재도, 나도 막 들이대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특히 이영자가 대선배이기 때문에 긴장을 많이 했다”면서 “사실 우리가 처음에 모였을 때 조합이 모래알이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모래알처럼 따로따로 흩어져있던 멤버들을 하나로 모이게 해주게 해준 사람이 있었다. 바로 송은이였다. 이영자는 그런 송은이에 대해 “진짜 만능 양념장 같은 존재”라고 칭찬했다.

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모두에게 만능 양념장 같은 존재 송은이.

심지어 이영자는 과거 부친상을 당했을 때에도 송은이에게만 연락을 했었다고. 그는 “송은이한테만 연락을 했는데, (장례식장에) 내 연락처에 있는 것보다 더 많은 분들이 오셨다”라며 “송은이가 다 해줬다. 난 송은이 한명만 있으면 된다”라고 고맙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