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8일 13시 34분 KST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이렇게 해 먹은 줄 몰랐다"며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다

윤미향에 대한 배신감을 재차 토로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상대로 끝까지 싸울 다짐을 전했다.

이 할머니는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30년 동안 위안부 문제 해결한다고(해 놓고) 이렇게 엄청나게 해 먹은 줄 몰랐다”며 검찰 수사에서 윤 당선인의 부정이 드러나길 기대했다.

이어 “(윤 당선인이 위안부 운동을) 30년이나 했는데 하루 아침에 저를 배신하고, 국민을 배신하고 세계 사람을 배신하고 속였다”며 “이 엄청난 것을 하루 아침에 팽개치고 자기 (국회에) 가고 싶다고 사리사욕을 챙겨서, 자기 마음대로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은) 사람이 아니라고 본다. 사람으로서는 그러지 못한다”며 ”코로나19 때문에 들어 앉아서, 혼자 죽을 생각까지 했다”고 토로했다.

또 ”지금까지 이렇게 자꾸 당하는 거는 먼저 간 할머니한테 제가 할 말이 없다”며 ”(나중에) ‘이렇게라도 제가 해결하고 왔습니다’ 하기 위해서는 제가 전심전력을 다하겠다. 끝까지”라고 다짐했다.

윤 당선인이 국회로 나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는데도 배신감을 털어놓은 이유에 대해서는 “30년이나 한 일을 자기(윤 당선인)가 완성해야지”라며 ”누가 (국회의원) 하라고 해도 ‘아니다, 이것(정의기억연대)이 내 일이다’고 해야지”라고 했다.

방송인 김어준 등이 이 할머니 기자회견문에 ”할머니가 쓰는 단어가 아니다”, ”누가 도와준 것”이라는 취지의 배후설을 제기한 것에는 ”내가 바보, 치매냐. 난 떳떳하고 내가 쓴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