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1일 12시 06분 KST

배우 이순재 소속사가 전 매니저의 '갑질·부당해고'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과, 4대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부분을 인정했다.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가 ”이순재가 나를 머슴처럼 부리다 부당해고했다”는 주장을 내 이순재가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한 가운데, 이순재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1일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소속사의 미숙함 때문에 발생한 문제”라며 ”법률상 책임 내지 도의적 비난을 달게 받겠지만, 정당한 이유 없이 계약을 해지한 사실은 없으며 ‘머슴살이‘나 ‘갑질’ 같은 표현은 과장된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1
이순재.

소속사에 따르면 이순재의 로드매니저 A씨를 구인한 건 지난 3월로, 이 때는 1인 기획사인 소속사가 코로나19로 수익이 줄어 급히 임대료를 낮추기 위해 사무실을 이전하고 있던 때였다. 이 과정에서 소속사는 A씨와의 계약서 작성을 누락했고, 프리랜서라고 생각해 4대 보험에는 가입시키지 않았다. 대신 급여는 매니지먼트 업계 평균 수준으로 책정했고, 하루 평균 9-10시간 근무를 하도록 했다고 한다.

소속사는 A씨가 ‘부당해고’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회사가 아닌 이순재에게 지속적으로 해결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소속사는 ”배우를 배려하지 않고 지속적 신뢰를 쌓을 수 없는 사람과는 계약을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라며 ”노동위원회에서 부당해고 구제절차가 진행 중이며, 소속사는 법적 절차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슴살이‘나 ‘갑질’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과장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이순재 부인은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동안의 로드매니저들은 손자뻘의 나이로, 오히려 쓰레기를 버리거나 생수통을 들어달라거나 부인을 병원에 내려달라는 일에 먼저 나섰기 때문에 부인은 도움을 받는 일에 어느 정도 익숙해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에게 일반적으로 ‘가사 업무’라고 불리는 청소나 빨래, 설거지 등을 시킨 사실은 전혀 없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이순재 부부는 공과 사를 구분해야 한다는 점과 좀 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기회를 준다면 빠른 시일 내에 만나서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라며 ”이순재가 남은 인생은 살아온 인생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지난달 29일, SBS ‘8뉴스’는 한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생활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원로배우는 이순재였다.

A씨는 ”내 업무는 이순재 집 쓰레기 버리기, 이순재 아내가 시키는 잡다한 심부름이었고 막말까지 들었다”라며 ”두 달 동안 휴일이 5일이었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지만 추가 수당은커녕 월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이후 이순재는 ”아내가 잘못한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상황을 듣고 그 부분에 대해 A씨를 따로 만나 미안하다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