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7일 19시 17분 KST

다음 생엔 유재석 딸로 태어나고 싶다는 이예림에게 이경규가 한 말은 "아빠는 언덕"이었다

예능 대부이기 이전에 이경규도 아빠.

17일 공개된 카카오TV 웹예능 ‘찐경규’에는 이경규의 딸 이예림이 게스트로 출연해 딸을 시집보내게 된 아빠 이경규의 모습이 담겼다. 이경규는 이예림에 대해 ”사석에서 잘 안만나는 사이”라면서 ”쑥스럽고 긴장도 된다”며 시작 전부터 권해봄 PD의 걱정을 샀다. 이에 권해봄 PD는 어색할 때마다 쓰라고 비단 주머니를 건넸다. 

카카오 TV 찐경규 캡처
카카오 TV 찐경규 캡처

주머니 안에는 서로의 생각을 알아볼 수 있는 질문들이 담겨 있었고, 그 중 하나가 다시 태어나면 이경규와 유재석, 강호동 중 누구의 딸로 태어나고 싶냐는 질문이었다.

이예림은 질문을 읽자마자 ”나는 유재석 딸!”이라고 외쳤고 이에 이경규는 ‘아이쒸!’라며 그 특유의 화를 낸 뒤 소주를 들이켜 폭소를 자아냈다. 이경규가 ”왜?”냐고 묻자 이예림은 ”너무 좋으시잖아, 너무 자상하시고 항상 올바른 모습만 보여주시고”라고 말해 이경규의 울분을 샀다. 이경규는 ”재석이 딸로 태어나고 싶다고?”라며, 곧바로 유재석에게 통화를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아 아쉽게도 그의 반응을 볼 수는 없었다.

카카오 TV 찐경규 캡처
카카오 TV 찐경규 캡처

이어 유명 연예인의 딸이 ‘복이다, 독이다’라는 질문에는 ”복독”이라며 ”복도 있고 독도 있어 독을 잘 다스려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에 이경규는 ”아빠 딸로 태어난 걸 후회한다, 안 한다?”고 물었는데, ”후회하진 않는다”는 예림의 대답에 ”유재석의 딸이 되고 싶다며!”라며 뒤끝을 내비치기도 했다.

카카오 TV 찐경규 캡처
카카오 TV 찐경규 캡처

그럼에도 이경규는 ‘취기를 빌어 딸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아빠는 언덕이야”라며 ”비빌 수 있는 언덕이니 마음껏 비벼”라고 말해 결혼후에도 딸의 안식처가 되고 싶은 마음을 표현해 이예림의 감동을 자아냈다.

 

이예림은 경남FC 축구선수 김영찬과 올 하반기에 결혼한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