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6일 09시 32분 KST

방송인 이지혜가 둘째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에 3분 분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가수 출신 방송인 이지혜가 유산 사실을 고백했다. 

이지혜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에 게재된 영상을 통해 둘째 유산 소식을 전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검사를 몇 번 했는데 아기 심장이 뛰지 않아서 본의 아니게 이렇게 작별을 할 수 밖에 없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이지혜는 ”이런 사실을 알리는 것 자체가 마음이 편하지 않다”라면서 ”‘밉지 않은 관종 언니’를 구독해주는 여러분들이 건강하게 낳으라고 응원하고 축하해주셨던 거 감사드렸는데 마음이 썩 편하지 않아 (유산 사실을 공개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괜찮다. 빨리 회복해서 다음번에 건강한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마음을 다잡았다”라고 덧붙였다.

Instagram/jihyesharp
이지혜

이지혜는 지난 2017년 3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12월 첫째 딸 태리를 품에 안았다. 현재는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의 DJ로 활약 중이며,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