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9일 09시 31분 KST

이동국이 은퇴 기자회견에서 부모님 이야기를 하다가 끝내 눈물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우승컵을 들고 은퇴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뉴스1
'라이언킹' 이동국(전북 현대)이 28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실시한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닦아내고 있다.

‘최고령 K리거‘이자 ‘라이언킹’이란 별명으로 사랑받았던 이동국이 23년 동안의 프로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은퇴 기자회견에서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동국은 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현역 은퇴를 공식화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구단에서 특별한 자리를 마련해 줘서 행복하게 떠날 수 있는 것 같다. 이렇게 웃으면서 행복하게 떠나는 선수는 많지 않을 것 같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시종일관 담담했던 이동국은 부모님에 대한 질문을 받고 눈물을 터뜨렸다. ”어제 밤늦게까지 부모님과 대화를 나눴다”고 말한 그는 감정이 복받쳤는지 잠시 호흡을 가다듬다가 결국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쳤다.

이동국은 ”내 프로생활은 23년이지만 어렸을 때를 포함하면 축구선수 생활은 30년이 넘는다. 부모님들은 시작부터 뒷바라지를 하셨으니 당신들도 30년 동안 같은 생활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버지께서 너도 은퇴하니 이제 나도 은퇴한다 하시더라”라고 말한 뒤 또 울음이 터진 그는 잠시 숨을 고른 뒤 ”부모님께 고생하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절대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 왜 부모님 이야기만 나오면 이럴까”라며 웃기도 했다.

뉴스1
'라이언킹' 이동국(전북 현대)이 28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실시한 은퇴 기자회견에서 풋프린팅을 하고 있다.

아빠의 은퇴 소식에 자녀들이 오열하는 모습이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정작 이동국은 ”은퇴한다고 하니 아이들은 좋아하더라. 이제 아이들을 위해 시간을 좀 보내야겠다”며 ”커 나가는 모습을 제대로 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선수 생활을 하면서 정신이 몸을 지배한다는 생각으로 지내왔고 후배들에게도 그렇게 조언했다. 그런데 이번 장기 부상 때는 조급해하는 날 봤다”면서 ”몸이 아픈 것은 참을 수 있는데 정신이 나약해지는 것은 참을 수 없었다. 그래서 진지한 고민 끝에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고도 했다.

”아직도 ‘전직 축구선수’가 된다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는 그는 마지막 경기에서 우승컵을 들고 은퇴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앞서 이동국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올 시즌을 끝으로 저는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았던 그라운드를 떠나기로 했습니다”라며 은퇴 선언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