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02일 11시 21분 KST

KTX에서 햄버거 먹는 진상 승객에게 노마스크 지적하자 생긴 일(영상)

대중교통 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보배드림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KTX를 비롯해 모든 열차 내에선 취식을 금지하고 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대부분의 승객들이 열차 내 방역수칙을 잘 지키지만, 일부 진상 승객은 여전하다.

지난달 28일 보배드림에는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TV에서나 보던 일이 저한테도 일어났다”며 서울행 KTX에서 마주한 진상 승객과의 설전을 들려줬다.

작성자는 동대구역에서 탑승한 한 여성 승객이 마스크를 내리고 초코케이크를 먹더니 승무원의 제지에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후 문제의 승객은 마스크를 아예 벗어던지고 햄버거를 먹기 시작했다.

작성자가 ”죄송하지만 드실 거면 통로에 나가서 드셔달라”고 요청하자 해당 승객은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니가 무슨 상관이냐. 없이 생기고 천하게 생긴 X이 너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구인지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며 도리어 화를 내기 시작했다. 이 승객은 또 작성자의 얼굴 사진을 허락 없이 찍기도 했다.

화가 난 작성자가 ”당신 아빠가 누구인지 간에 개인 차를 타지 않는 이상 질서를 지켜라. 지금 이 시국에 열차 내에서 마스크 벗고 음식 먹으라고 아버지가 가르치더냐”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승객은 욕설과 함께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한다. 생긴 것 좀 봐. 진짜 없이 생겼다. 없이 살아서 열등감 있는 것들이 꼭 저런다”고 행패를 부렸다.

초코케이크에 이어 햄버거 먹방까지 선보인 승객은 이후 큰 소리로 전화 통화를 하며 ”아빠,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미친X이 나한테 뭐라고 한다”는 등의 막말을 퍼붓기도 했다. 이 승객은 페이스북에 작성자 얼굴 사진을 올리겠다는 협박성 말도 했다. 

작성자가 전한 이 문제적 상황에 공분이 들끓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채널A에 ”(신고받고) 승무원이 두 번의 계도와 경고 조치를 했다. 승객도 계도에 대해서는 잘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대중교통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으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