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8일 09시 59분 KST

정부가 점점 심각해지는 전·월세난에 서울 시내 호텔을 매입 후 주거용으로 바꾸는 대책을 고려 중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부동산 시장 혼란에 대해 사과했다.

 

 

뉴스1
자료 사진

점점 혼란해지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 정부가 또 한 번 손을 댄다. 부족한 전·월세 물량을 공급하겠다며 상가, 호텔, 아파트형 공장(지식산업센터) 등을 주택으로 바꾸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7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서울 시내 매물로 나온 호텔을 인수해 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LH의 자금력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같은 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부동산 시장 혼란에 대해 사과하며 “매입주택이나 공공임대주택을 LH나 SH(서울주택토지공사)가 확보하거나, 오피스텔이나 상가건물을 주택화하거나, 호텔을 주거용으로 바꿔서 전·월세로 내놓는 방안이 (19일 발표되는 전·월세 대책에) 포함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탓에 관광객들이 급감하며 폐업 위기에 몰린 호텔들을 매입해 주거용으로 만들겠다는 것이 정부의 생각이다.

이 대책의 장점은 즉각적인 주택 공급이 가능하다는 것이지만, 호텔과 주택의 구조상 차이 때문에 리모델링 비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또 호텔을 주거용으로 개조할 경우 원룸이 될 공산이 큰데, 물량이 부족한 건 3~4인 거주용 아파트다.

매체는 정부와 여당 대책에 호텔 이외에도 사무실, 상가 등 상업용 부동산을 주택으로 바꾸는 방안을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