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04일 11시 01분 KST

고민정 의원이 사전투표소 앞에서 맨손 투표도장 인증했다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사과했다

방역당국은 맨손이나 비날장갑 위 투표도장을 찍는 행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전투표 인증샷을 올렸다가 ‘방역수칙 위반’ 등 물의를 빚은 데 대해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4일 고 의원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고 의원은 전날(3일) 자신의 페북에 글을 올려 ”어제(2일) 올린 사전투표 인증샷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른 권고사항을 더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엄지손가락에 빨간색 투표 도장이 찍힌 인증샷을 올렸고, 방역수칙 위반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투표 인증샷을 삭제했다.

방역당국은 맨손이나 비날장갑 위에 투표도장을 찍는 행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서혜림 기자 suhhyerim77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