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4일 07시 32분 KST

"김성은과 연애 중 헤어질까 고민했다" 정조국이 13년만에 김성은과의 이별을 생각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텐션이 높은 사람과 연애를 하면,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SBS
김성은-정조국 부부 

축구 코치 정조국이 배우 김성은과 연애할 당시 너무 힘들어서, 이별도 생각했었다고 밝혔다.

3일 SBS ‘동상이몽2’에 출연한 정조국은 오랜만에 김성은과 데이트에 나섰는데, 정조국은 소개팅에서의 첫인상과 연애 당시 했던 생각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SBS
김성은-정조국 부부  

원래 김수현, 정해인 등 꽃미남들을 좋아했던 김성은은 소개팅 자리에 안경을 쓰고 나온 정조국을 보고 첫눈에 반해버렸는데 이와 달리 정조국은 당시 어떤 첫인상을 느꼈는지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고. 정조국은 ”연예인 친구 만나고 싶어서 소개팅 나왔다고 했었는데 진짜냐”고 김성은이 묻자 ”그날 심심했다” ”첫인상은 그냥 그랬다”고 답하다가, ”사실은 완전 내 스타일이었다”고 말해 김성은을 활짝 웃게 했다.

SBS
정조국 
SBS
김성은-정조국 부부 

정조국은 여전히 자신을 몹시 사랑하며, 끝도 없이 질문을 퍼붓는 아내 김성은을 향해 ”사실 연애 때 너무 힘들었다”고도 털어놓았다. 정조국은 ”사실 자기 텐션이 감당이 안 됐다. 너무 하이였다”며 높은 텐션에 맞추는 게 너무 힘들어서 한때 이별도 생각했었다고 밝혔다. ”상대가 원하는 게 100인데, 노력해도 100까지 못 채워주면 스트레스이지 않겠느냐”는 것.

SBS
김성은-정조국 부부 

아슬아슬했던 두 사람을 결혼으로 이끈 것은 정조국의 부상과 당시 김성은이 보여준 노력 때문이다. 드라마 촬영으로 매우 바빴음에도 김성은은 최선을 다했고, 정조국은 ”쪽 침대에서 자는 모습을 보면서 ‘이 사람이랑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내 인생에서 제일 잘한 선택은 결혼”이라고 밝혔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