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27일 17시 55분 KST

김정은이 중국에서 시진핑을 만난 것 같다

"26~27일 베이징에 머물렀다."

FRED DUFOUR via Getty Images

중국을 방문한 북한의 고위급 인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라고 한겨레가 단독 보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7일 오후 4시께 베이징에서 일정을 마치고 전용열차편으로 제3의 장소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이 중국 내 제3의 장소에서 추가 일정을 소화할지 바로 북한으로 돌아갈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후부터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공산당의 최고위급 인사들과 회담과 만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26~27일 베이징에 머물면서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의 방중은 2012년 집권 이후 첫 국외 방문이자 첫 정상회담이다. 북한 최고 지도자의 방중은 2011년 5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마지막이었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이날 오후 김정은 위원장이 26일부터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27일까지 복수의 중국 공산당 지도자들과 회담했다고 익명의 중국 공산당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도 김 위원장이 베이징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당사국인 북한과 중국 당국은 어떤 확인도 해주지 않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청와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정보 당국은 김 위원장을 태운 전용열차가 북-중 접경지역을 통과했을 때부터 관련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추적·분석해온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