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3월 28일 11시 25분 KST

"국회의원 이전에 시각장애인"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장애인단체의 지하철 시위에 동참했다(현장 영상)

혐오를 조장하는 당 대표와 너무 비교된다.

뉴스1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과 안내견 조이.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장애인단체의 출근길 지하철 시위에 함께했다. 

28일 오전 8시 서울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와 김예지 의원이 나타났다. 김예지 의원은 최초의 시각장애인 국회의원으로, 21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돼 안내견 조이와 함께 국회에 입성했다.

 

이준석 대표 대신 사과한 김예지 의원

김 의원은 ”저는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여러분과 어려움을 함께 공감하는 시각장애인”이라며 ”그동안 아무도 관심 가져주지 않아서 이렇게 다른 분들께 혐오의 눈초리와 화를 내시는 것까지 감수하면서 장애계를 대변해주심에 감사드린다.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큰 사고나 중상을 당해야 언론이 주목하고, 언론이 주목하면 정치권이 관심을 가진다. 책임을 통감하고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헤아리지 못해서, 공감하지 못해서, 적절한 단어 사용으로 소통하지 못해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정치권 대표해서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한 김 의원은 승강장에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뉴스1
무릎을 꿇은 채 발언을 이어가는 김예지 의원.

같은 당 이준석 대표가 ”시민의 출퇴근을 볼모삼는 시위가 지속될 경우 제가 현장으로 가서 따져 묻겠다”라며 장애인들의 지하철 시위를 폄하하고 혐오를 조장하는 것을 대신 사과한 것이었다. 김 의원은 “저는 인수위원장도 아니고, 당선인도 아니고, 당을 대표하는 당 대표도 아니다. 하지만 대신해서 여러분께 사과드리겠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시위로 불편함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도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출근길 불편함을 저도 겪지만 상상만해도 짜증나고 불편하다. 정치권이 해결하지 못한 일 때문에 여러분들이 (불편함을) 겪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금만 더 넓게 생각하고 함께 해달라”라고 당부했는데, “장애인이 편해야 모두가 편하다. 유아차를 끄는 부모님, 휠체어를 타신 어르신들도 함께 이용하는 게 장애인 편의시설이다. 조금만 더 넓게 생각하고 함께 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라고 말했다.

뉴스1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왼쪽)와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김 의원은 장애인들이 오랫동안 요구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의원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찾겠다고도 약속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여러분의 입장을 설득하고 잘 전달하겠다. 장애인 권리 보장 예산이 (수용되는 건) 100%는 아니겠지만, 여러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최선을 다해 설득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1
전장연과 지하철에 탑승한 김예지 의원과 조이.
뉴스1
전장연의 25번째 출근길 지하철 시위.

한겨레에 따르면 김 의원은 발언을 마친 뒤 8시19분쯤 경복궁역에서 전장연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충무로역까지 이동한 뒤 국회로 출근했다.

한편, 전장연은 △ 장애인 이동권 예산 증액 △ 장애인 탈시설 예산 증액 등을 요구하며 지난해 12월부터 출근 시간대 지하철 타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이 25번째 시위였다. 

아래는 오마이뉴스가 담은 현장 영상이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