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9일 14시 50분 KST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한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82년생 김지영' 후기를 남겼다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농번기 랩'이나 들으라고 했다.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 중인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 김나정이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본 소감을 밝혔다.

Instagram/violetsugarbaby
김나정씨

김나정씨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라면서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김씨가 예로 든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방법의 예는 ”직장 생활할 때도 남자 직원들이 잘 대해주고, 해외여행 가서도 짐도 다 들어주고 문도 열어주고 맛있는 밥도 많이 사주고 선물도 많이 사주고 예쁜데도 데려가 주고 예쁜 옷도 더 많이 입을 수 있는” 것이다. 이 글에서 김씨는 ”학교 다닐 때도 예쁜 치마를 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못 입는다고 생각해서 남자랑 똑같은 바지 교복을 입고 싶다고 하는 지 모르겠다”라고도 전했다. 

김씨는 이어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라며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자신과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을 ”바보 같은 여자들”이라고 칭하며 ”마음속으로는 대게 데이트 비용은 남자가 더 많이 내야 하고, 결혼할 때 집은 남자가 해와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 남자들 스스로를 초라하게 느낄 수 있게 만들면 본인이 관계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예단했다. 

끝으로 김씨는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라며 ”매일 부당하고 불만이고 화가 나는 기분으로 나는 힘들고 우울해서 못살 것 같다”라며 글을 마쳤다.

김씨는 이후 자신의 글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자 ”저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다”라면서 이진호의 ‘농번기 랩’을 듣고 기분 전환하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저 관종(관심종자) 공주인데 제 생각에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김나정씨가 언급한 ‘농번기 랩’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