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0일 07시 21분 KST

결혼 6년만에 이혼한 배우 김현숙이 "할많하않"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동안의 깊은 고민이 묻어나는 말이다.

뉴스1
배우 김현숙 

배우 김현숙이 결혼 6년만에 이혼하게 된 이유에 ”할많하않”이라고 밝혔다. ”할많하않”는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를 뜻하는 줄임말이다.

김현숙은 이혼 사실이 알려진 9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이혼 이유 등은 상대방의 프라이버시가 있어 말씀드리기 어렵다. 개인적인 사정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현숙은 ”할많하않”이라는 짧은 말로 그동안 깊은 고민이 있었다고 표현했다.

현재 ”이혼 마무리 단계”라고 말한 김현숙은 대중들에게 이혼 소식을 털어놓아 오히려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밝혔다. 차기작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먼저 신년 특집으로 기획되는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과 인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과거 KBS ‘개그콘서트’ 출산드라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김현숙은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곽상아 에디터: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