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4일 18시 43분 KST

기안84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가 결혼 재촉하자 "여자들에게 피곤할 정도로 연락 많이 온다"라며 허풍을 떨었다

창과 방패의 대결.

MBC
기안84와 어머니.

새해가 되면 어김없이 시작되는 부모님들의 잔소리 중 하나는 ”올해는 제발 결혼하라”라는 것. 기안84의 어머니도 마찬가지였다.

14일 MBC 예능 ‘나 혼자 산다’는 새해를 맞아 기안84가 어머니를 만난다고 예고했다. 기안84는 ”엄마랑 말이 잘 통한다. 엄마랑 말하면 재미있다”라고 말하며 어머니와 친구처럼 지내는 사이임을 강조했다.

실제로 기안84와 어머니는 서로의 고민을 솔직하게 나누는 사이였다. 기안84의 어머니는 10년 넘게 연재하던 웹툰 ‘복학왕’을 마감한 아들이 헛헛해하자 ”네가 행복해야 주변도 행복하다”라며 아들을 따뜻하게 위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MBC
기안84와 어머니.

그러나 어머니는 어머니였다. 친구라면 절대 하지 않을 결혼 잔소리가 시작됐다. 기안84의 어머니는 오랜만에 만난 아들에게 ”내년이면 불혹이다. 더 늦기 전에는 좋은 짝을 만나야 한다”라며 아들의 결혼을 재촉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네 생일 때 여자한테 전화 한 통이 안 오더라”라고 팩폭을 날리기도 했다.

이에 기안84는 ”나도 여자들에게 피곤할 정도로 연락 많이 온다”라며 도무지 믿을 수 없는 반박을 내놨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