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4일 15시 49분 KST

아버지 차량 몰래 타고 무면허 운전 중 교통사고 낸 중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에 있는 놀이공원에 가려고 이같은 행동을 했다.

아버지의 차량을 몰래 운전하다 사고를 낸 중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중학생은 놀이공원에 가려고 이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절도와 무면허 운전 등의 혐의로 A양(14)과 일행 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양은 2일 오후 11시 무렵 친구들과 함께 광주 광산구 광주공항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아버지의 차량을 예비키로 탈취했으며, 이를 타고 서울 쪽으로 향하다 다른 차량과 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뉴스1
광주 광산경찰서.

교통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 등을 붙잡아 광주 광산경찰서로 신병을 인계했다. 다행히 이 사고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양은 친구들과 서울에 위치한 놀이공원에 가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사촌 이내 가족이 절도나 사기 등 재산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고소하지 않으면 형을 면제하는 제도인 ‘친족상도례’에 따라 A양은 절도 혐의에 대한 처벌은 따로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A양은 무면허 운전에 대해서는 처벌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A양이 면허 없이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에 대해 형사 입건해 처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