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1일 14시 12분 KST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청와대 전직 참모들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윤영찬, 최우규는 진중권의 말을 반박하고 나섰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비판하자 청와대 전 참모들이 반박하고 나섰다. 야권에서는 ”진 전 교수의 한 마디에 청와대 출신들이 이렇게 반응하는 게 맞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야기는 지난 10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진 교수는 국민의당이 연 ‘온(On) 국민 공부방’의 첫 강연자로 나서 ”문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도, 노무현 전 대통령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뉴스1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온 국민 공부방'에서 '우리 시대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 중인 진중권 전 교수. 2020. 6. 10.

이어 ”문대통령은 남이 써 준 연설문을 그냥 읽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해 준 이벤트를 하는 의전 대통령이라는 느낌이 든다”며 ”노 전 대통령 연설문을 보면 이분은 정말 참 많은 고민을 했다는 걸 느낀다. 문대통령을 보면 그런 게 없다”고 밝혔다.

이후 청와대에서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진 전 교수의 이같은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대통령이 원고를 수정하는 사진을 공개하며 ”보지 않은 사실을 상상하는 건 진중권씨의 자유지만, 이를 확신하고 남 앞에서 떠들면 ‘뇌피셜’이 된다”고 썼다.

최우규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도 진 전 교수를 비난했다. 최 전 비서관은 ”명백한 거짓”이라며 ”말씀 자료 초안을 올렸다가 당신이 직접 연필로 가필하거나, 교정한 문안을 받아 보고 어떤 때에는 자괴감에 빠지기도 하고 안심도 하고 그랬다”고 전했다.

뉴스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들의 반박에 진 전 교수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진 전 교수는 ”유치하다. 내 말을 앵무새처럼 남의 글을 그대로 읽는다는 뜻으로 이해한 모양이다”라며 ”애초에 연설에 자기 철학이 없다는 얘기다”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김 전 대통령이나 노 전 대통령 연설문을 보라. 그 분들의 치열한 고민의 흔적, 평생에 걸쳐서 형성해 온 철학을 읽을 수 있다”라며 ”문대통령의 연설에는 빠져 있는 것이다. 친구는 참 잘 두셨는데 참모는 좀 잘못 두신 듯”이라고 썼다.

청와대 전 참모들이 진 전 교수의 발언을 반박한 것에 대해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비관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진 전 교수의 한 마디에 청와대 출신들이 이렇게 일일이 반응하는 건 맞지 않다”라며 ”이렇게 하면 앞으로 다른 말을 했을 때, 대응을 안 하면 그것도 문제가 생기지 않겠냐”고 지적했다.

한편 진 전 교수의 글 이후 윤 의원은 다시 한 번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저는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문대통령을 가까이에서 지켜볼 수 있는 영광을 누렸다”라며 ”그런데 오늘 진중권씨의 관심 전략에 넘어간 듯하다. 죄송하다”고 썼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