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6일 14시 55분 KST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당내 5·18 민주화운동 망언에 대해 사과했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에서 관련 망언이 나온 바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당내에서 나왔던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6일 주 원내대표는 공식 입장을 내고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 번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숙연한 마음으로 맞이한다”라며 “40년이 지난 지금 그 분들의 희생 정신이 씨앗이 돼 우리 모두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가 존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그러면서 ”우리 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라며 “5·18 민주묘역을 조성한 것도, 5·18 특별법을 제정해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은 모두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문민정부에서 시작됐다. 통합당은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받은 유일한 정당”이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 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기억하고 있다”라며 ”개인의 일탈이 마치 당 전체의 생각인양 확대 재생산되며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은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는 더 이상 5·18 민주화운동이 정치 쟁점화되거나, 사회적 갈등과 반목의 소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통합당은 5·18 정신이 국민 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주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3개 단체(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민주화운동유공자유족회, 5·18 민주화운동공로자회)를 법정단체화하고 법적 근거에 따라 예산 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처리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해 2월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이종명 의원이 국회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를 초대해 연 ‘5·18 진상규명 공청회’ 당시 나온 망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의원과 김순례 의원 등은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종북 좌파들이 판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만들어졌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