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0일 14시 44분 KST

"영화의 한 장면처럼 아름답게 기억된다" 배우 이지은이 '브로커'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ft. 송강호)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 이지은!

뉴스1
영화 '브로커' 출연진들.

배우 이지은이 “인생 통틀어 굉장히 인상적인 순간으로 기억될 일화”라며 ‘브로커’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10일 진행된 영화 ‘브로커’의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송강호는 ‘브로커’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이지은의 가능성에 박수를 보냈다. 송강호는 “이지은이나 배두나, 이주영의 경우 늘 작품을 통해 놀라움을 주는 배우다”라며 “이지은이 형사들(배두나, 이주영)과 대화를 나누는 씬을 보고 배우로 갖고 있는 테크닉뿐만 아니라 진심을 전달하는 정확한 표현, 감정의 전달 방식이 너무 놀라웠다. 본인의 여러 느낌을 전달하는 복합적인 장면이었는데 빈틈없이 완벽하게 연기해서 따로 불러서 칭찬을 해줬다. 그 정도로 대단하다”라며 극찬을 보냈다. 

뉴스1
배우 이지은

이에 이지은은 “제 인생을 통틀어 굉장히 인상적인 순간으로 기억될 일화다”라며 “석양이 지는 순간이었는데, (촬영 먼저 끝낸) 송강호 선배님께서 퇴근 안 하고 기다리고 계시더라”며 “막 차로 뛰어가서 인사하는데 ‘그 씬 모니터 했는데 너무 좋았다’고 해주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화의 한 장면처럼 너무 아름답게 기억된다. 눈물 한 방울이 고였던 순간이다. 부모님께 자랑도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6월 8일 개봉 예정인 영화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진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