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9일 12시 09분 KST

'캐치볼 갑질' 허민 키움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이 KBO 징계에 불복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허민 의장에게 직무정지 2개월 처분을 내렸다.

뉴스1/SBS
허민 키움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

구단 사유화 논란을 부른 허민 키움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이 직무정지 2개월 처분에 불복한다고 밝혔다.

키움은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구단은 이사회 의장의 투구 등 행위에 대한 KBO 징계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의 판단을 받기로 결정했다”며 ”향후 진행되는 과정 및 결과에 대해서는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22일 열린 상벌위원회에서 키움 히어로즈 구단의 품위손상행위에 대해 검토한 결과를 28일 오후 늦게 발표했다.

야구위는 ”키움 히어로즈 허민 의장에 대해서는 의장 신분으로 부적절하고 불필요한 처신을 함으로써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리그의 가치를 훼손한 점이 품위손상행위에 해당된다”며 허민 의장에게 직무정지 2개월의 제재를 내렸다. 

허민 의장은 지난해 6월 2군 선수들을 불러 자신과 캐치볼을 하라고 강요하는 등 ‘갑질’을 한 것이 SBS 보도로 드러났다.

보도 이후 키움은 반성하기는커녕 ‘캐치볼 영상’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를 조사하면서 팬 사찰 의혹까지 불거졌다. 은퇴한 야구선수 이택근이 키움의 팬 사찰 의혹과 관련해 야구위에 징계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야구위는 사법기관의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판단을 보류했다. 다만 키움 히어로즈 구단과 김치현 단장에 경기 외적으로 리그 품위를 손상시킨 것에 대해 엄중경고 조치를 줬다. 키움은 구단과 단장에 대한 엄중경고 처분에 대해서는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