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1월 06일 20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1월 06일 20시 14분 KST

‘길이 7.3m, 무게 6000kg’ 강원도 속초 앞바다에서 해양보호생물인 혹등고래 1마리가 죽은 채 그물에 잡혔다

그물에 걸려 혼획된 것을 어민이 발견했다.

속초해경 제공
6일 속초 앞바다에서 그물에 잡힌 해양보호생물종 혹등고래

강원도 속초 앞바다에서 해양보호생물인 혹등고래가 그물에 잡혔다.

6일 속초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50분쯤 속초 동방 약 2.6해리(약 4.8㎞) 해상에서 한 어민이 혹등고래 1마리가 죽은 채 그물에 걸려 혼획된 것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혼획된 혹등고래는 암컷으로 길이 7.3m, 몸통 둘레 4m, 무게 6000kg에 달하며, 해경의 확인 결과 작살 등 불법어구에 의한 강제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속초해경 제공
6일 속초 앞바다에서 그물에 잡힌 해양보호생물종 혹등고래

해양수산부에서는 2007년부터 혹등고래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또한 혹등고래는 유통이 불가능해, 고래연구센터에서 연구 목적으로 사용 후 지자체를 통해 폐기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좌초 또는 혼획된 고래나 물범, 물개 및 바다거북 등 보호종을 발견할 경우 119나 해양경찰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