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021년 06월 16일 18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16일 18시 35분 KST

허지웅이 아직 ‘혈액암 완치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허지웅은 2018년 혈액암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뉴스1
허지웅

방송인 허지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허지웅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백신 접종 오프닝 이후 반복되는 질문이 있다. 기저질환자의 백신 접종에 관한 문제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허지웅은 “혈액암 치료가 끝났을 뿐 아직 완치 판정을 받은 게 아니고, 또 혈액암이 면역계 질환이라 언론에서 들려오는 사이토카인 폭풍 같은 이야기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라며 “고민을 안했다고 하면 거짓말”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지난 정기 검사 때 담당의 선생님에게 물어봤다”라며 “팬데믹 이후 모든 게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에 충분한 연구결과가 존재하지 않고, 다만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보다 맞았을 때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더 크기 때문에 접종을 권유하고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게 현실이다. 본인이 감당할 수 밖에 없는 일”이라며 “공정하지 않다고 느껴졌지만 사실 애초에 암에 걸린 것도 공정하고 공정하지 않고의 문제는 아니었다. 이걸 끝내려면 어찌됐든 우리 공동체의 일정 수 이상이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에 이르러야 한다. 그래서 그냥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몸 상태에 대해 “하루 동안 근육통이 심했는데 오늘 아침은 괜찮다. 잘 지나간 것 같다.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다면 꼭 담당의와 상의해라”라고 알리며 “거리에서 서로의 웃는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내비쳤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