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8일 14시 03분 KST

홍석천이 "은행 잔고가 위험하다"며 텅 빈 이태원 식당 사진을 공개했다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감염 등의 여파를 직격으로 맞았다.

뉴스1
방송인 홍석천

서울 이태원에서 식당을 운영 중인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19 여파로 인적이 뜸해진 현지 상황을 전하며 고충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17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녁은 한테이블도 없다. 이태원이 위험한건가 아니면 내 선택이 위험한 건가”라면서 텅 빈 식당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확실한 건 내 은행 잔고가 위험해지고 있다는 거다”라며 ”#클린이태원 #이태원살리기 #자영업자살리기” 등의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사진에는 앞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2년 만에 휴업을 결정했다가 최근 리모델링 후 영업을 재개한 홍석천 식당의 내부 모습이 담겼다.

앞서 이태원 지역에 여러 식당을 운영해 ‘이태원 터줏대감’으로 불리던 홍석천은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지난해 12월까지 식당 한 군데만을 남기고 전부 폐업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남은 한 곳의 운영마저 어렵게 됐다. 심지어 5월 말 이태원 소재 클럽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며 해당 지역을 찾는 사람들은 더욱 줄어들었다. 홍석천은 이 같은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