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24일 08시 11분 KST

"저한테서 대가 끊기니까.." 하리수가 미키정과 이혼한 진짜 이유를 고백했다

엄마가 되고 싶었던 하리수.

MBN
하리수.

방송인 하리수는 전 남편 미키정과 사랑해서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속내를 눈물로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한 하리수는 그동안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전 남편과의 이혼 때문이었다고 털어놨다. 하리수는 ”활동을 조금 하려고 하면 이혼에 대한 것만 물어봤다. 포커스가 ‘이혼’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하리수는 지난 2017년 6살 연하였던 가수 미키정과 합의 이혼했다. 두 사람은 2007년 결혼식을 올렸고, 결혼 전 1년 동안 동거를 하기도 했다. 온 세상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던 부부는 11년 동안 뜨겁게 사랑했으나 이혼이라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MBN
엄마가 되고 싶었던 하리수.

하리수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아이를 낳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계속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하지만 하리수는 임신과 출산이 불가능한 상황이었고, 어렵게 고안해낸 방법은 ‘자궁 이식 수술’이었다.

하리수는 ”여자에서 남자로 성전환하신 분은 자궁을 들어내잖아요. 그걸 이식할까 생각했었다. 처음에는 임신이 아예 불가능했지만 어쩌면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들었을 때 더 간절해졌다. 그런데 말처럼 쉽지가 않았다”라고 했다.

MBN
하리수.
MBN
하리수.

그러면서 하리수는 ”좀 더 늙기 전에 내 남편이었던 미키정씨가 진짜로 아이를 낳게 될 수 있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또 당시에 (남편이) 사업을 하면서 출장도 많이 다니고 하면서 둘의 사이가 소원해졌을 때 지금이 딱 (헤어지기) 적절한 시기가 아닌가, 생각을 했다”라며 ”(미키정씨가) 외아들이니까 독자잖아요. 저한테서 대가 끊기니까...”라고 말을 줄였다.

미키정은 하리수와 이혼하고 2년 뒤인 2019년 재혼했다. 당시 하리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남편의 재혼 소식을 직접 알렸고 ”두 분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랍니다. 행복하세요”라는 축하 인사를 전했다.

아래는 관련 영상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