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30일 10시 53분 KST

'전설의 월 4만원 헬스장' 운영자 한동기씨가 무려 40년간 철저히 식단관리 하느라 친구가 한명도 없다고 고백했다

한동기씨에게 보디빌딩은 일종의 종교였던 셈이다.

tvN
월 4만원 헬스장 관장 한동기씨 

전설의 ‘월 4만원 헬스장’ 운영자인 64세 한동기씨가 40년간 철저히 식단관리를 하느라 친구가 없다고 고백했다.

29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한씨는 보디빌딩을 시작한 계기에 대해 “1981년 ‘선데이 서울’ 잡지를 사서 봤는데 보디빌딩 국가대표 선수 5명이 나왔더라. 보고 까무러칠 뻔했다”라며 ”다음날 바로 등록을 해 지금까지 이어져 온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SNS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전설의 월 4만원 헬스장' 

원래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55~56kg에 불과한 왜소한 몸이었다는 한씨는 사실 왼손에 장애가 있어서 여러 고비가 있었으나 보디빌딩으로 몸을 단련해 오면서 무너지지 않고 현재의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한씨는 ”중량은 남 못지않게 많이 들었다. 아니, 남보다 더 들었다”라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을 이길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tvN
한동기씨 

매일 반복한 식단·운동

그러면서, ”목표가 뚜렷했기 때문에 잠깐 내려놓는 걸 생각조차 하지 않고 철저하게 식단과 운동을 지금까지 유지해왔다”라며 ”친구들 만날 때나 뷔페를 가야 한다거나 그런 자리에 참석해야 할 때는 내 도시락을 싸가지고 가서 그 외에는 일절 손대지 않았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tvN
한동기씨 

이어, ”삼겹살은 완전 기름 덩어리다. (운동한 이후부터) 지금도 안 먹는다”라며 치킨은 구운 치킨만 먹고, 자장면도 무려 20대 초반에 먹고 지금까지 먹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씨는 ”그래서 저는 지금 친구가 하나도 없다. 만나면 여러 가지를 먹어야 하니까, 사람들도 나를 모임에 아예 부르지 않는다”라며 ”사실 굉장히 외롭다”고 덧붙였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