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29일 14시 20분 KST

'오뚜기 회장 딸' 뮤지컬 배우 함연지의 보석함에는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추억템'이 가득하다 (영상)

"물건 자체로도 소중하지만 그 안에 담긴 추억이 정말 소중한 것 같다."

youtube/햄연
함연지

 

함영준 오뚜기 회장 딸인 뮤지컬배우 함연지가 보석함을 공개했다.

함연지는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로 ”제가 제 옷장도 보여드렸고 신발도 보여드렸는데 보석함을 안 보였더라. 제가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은 소중한 보물들을 소개해드리려고 한다”고 입을 열었다.

햄연지는 우선 외할머니가 주신 반지를 보여주면서 ”`엄마께 갖고 계시라`고 했는데 제가 끼고 다녔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요. 뭔가 볼 때마다 가슴이 짠하고 외할머니 생각이 나요. 보석이 3개가 있는데, 저한테는 외할머니, 엄마, 저 같아요”라고 뭉클해 했다.

함연지는 이어 ”엄마가 직접 만드신 것”이라면서 또 다른 반지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또, 아빠 함영준 회장이 준 것이라면서 `보석반지` 사탕을 공개해 웃음을 줬다. 이에 대해 그는 ”인스타그램에 보석 반지를 올렸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아빠가 더 주셨다”고 말했다.

youtube/햄연지 YONJIHAM
햄연지 유튜브 영상 캡쳐

 

함연지는 이어, 남편에게 선물 받은 프러포즈 링도 공개했다. 16개의 보석이 달린 링으로 ”이걸 저한테 꼭 주고 싶었다고 하더라. 너무 로맨틱하지 않나”라고 했다.

그는 또, 시어머니에게서 받은 진주세트를 공개하면서 ”건강한 조 개에서만 진주가 나올 수 있다. 그래서 진주가 건강과 부를 상징한다. 그래서 어머니가 주신 거 아닌가? 저 혼자 추측을 해본다”고 했다.

과거 엄마한테 비즈 목걸이를 만들어 선물한 일화도 전했다. 그는 ”엄마가 아빠한테 자랑하는 순간 구슬이 터지면서 `연지 집에 오기만 해봐라.` 이러셨다. 엄마가 그 이후로 극혐한다”며 웃었다.

함연지는 자신의 ‘추억템’을 모두 소개한 뒤 ”물건 자체로도 소중하지만 그 안에 담긴 추억이 정말 소중한 것 같다”면서 영상을 마무리했다. 

youtube/햄연지 YONJIHAM
햄연지 유튜브 영상 캡쳐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