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3일 01시 21분 KST

'아내의 맛' 자가격리 끝낸 마마는 "삼겹살이 먹고 싶다"고 말했다

시장으로 직행한 마마는 종류별로 고기를 구입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자가격리 끝낸 마마는 "삼겹살이 먹고 싶다"고 말했다.

‘아내의 맛’에 마마가 돌아왔다.

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함소원은 대형 도마와 밀가루 20㎏을 배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은 홀로 밀가루 포대를 드느라 낑낑거렸고, 계단을 오르다 밀가루 포대가 터지는 상황까지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함소원이 도마, 밀가루를 들고 도착한 곳은 중국에서 입국한 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자가 격리 중인 마마의 숙소 앞이었다. 함소원이 물품들을 놓고 떠나자 자가 격리 중이었던 마마가 조심스레 물건을 숙소 안으로 들여왔다.

마마는 함소원이 배달해준 재료들로 꽈배기 등 여러 음식을 만들며 셀프 촬영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2주 뒤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에서 마침내 해제된 마마는 ”삼겹살이 먹고 싶다”며 K-푸드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함소원-진화 부부와 함께 시장으로 간 마마는그동안 먹고 싶었던 통삼겹살, 족발, 닭발, 돼지 꼬리 등을 구매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