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23일 13시 36분 KST

극단적 선택 시도하려던 고객의 생명 구한 GS25 편의점 매니저에게 정사원 기회가 주어진다

"뉴스에서 유사 사례를 본 게 큰 도움이 됐다"

GS25 제공
장은지 스토어매니저가 감사장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 왜 번개탄을 찾지?”

GS25는 지난 19일 전북 전주시 서곡미라클점에서 근무하는 장은지 스토어매니저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한 고객의 생명을 구했다고 23일 밝혔다.

그는 새벽 편의점에서 번개탄을 찾는 20대 여성에게서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번개탄이 없자 소주와 청테이프를 구매한 고객을 걱정하는 마음에 경찰에 신고했다.

문제는 고객의 행방을 찾을 수 없었다는 점이다. 장 매니저는 기지를 발휘해 카드사에 연락을 취했다. 계산이 잘못됐으니 손님이 편의점으로 전화를 걸도록 요청하기 위해서다. 이후 손님이 편의점으로 전화를 걸었고 경찰은 위치를 추적해 고객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GS25는 장 매니저에게 감사장과 소정의 격려금을 전달했다. 인턴채용을 통한 정사원 취업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장은지 스토어매니저는 ”뉴스를 통해 유사 사례를 본 것이 큰 도움이 됐다”며 ”신고자 요청을 귀담아듣고 긴박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준 경찰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passionkj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