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3일 09시 59분 KST

구하라 오빠가 재산 상속권 주장하는 친모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상속분을 포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빠 A씨는 친모가 구하라 재산의 상속권을 주장하자 상속재산분할심판을 청구하게 됐다.

뉴스1
故 구하라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가수 구하라의 재산을 두고 친모가 상속권을 주장하자, 오빠 A씨가 상속재산분할심판을 청구했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12일 로펌 홈페이지를 통해 ”살아있는 동안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던 친모 측이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에 대해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다”며 ”결국 친모를 상대로 상속재산분할심판을 청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A씨 측은 친모에 대해 ”하라양이 9살이 될 무렵 가출해 거의 20여년 동안 연락이 되지 않았고 그 기간 엄마의 빈자리는 오빠를 비롯한 가족들이 대신했다”며 ”하라양은 생전에도 자신을 버린 친모에 대한 분노와 아쉬움, 공허함을 자주 토로했다”고 말했다.

A씨 측은 ”이러한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하라양의 친부는 상황이 이렇게까지 된 것에 대해 깊이 자책하면서 하라양의 오빠에게 자신의 모든 상속분과 기여분을 양도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한번도 본적이 없던 친모 측 변호사들이 찾아와 하라양 소유의 부동산 매각대금의 절반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A씨 측은 ”현행법상 문제로 인해 자식을 버린 부모가 유산상속을 위해 갑자기 나타나 다툼이 발생하는 것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자식을 버린 부모에게는 상속 권한을 주지 않는 방향으로 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A씨 측은 친모를 향해서도 ”법이라는 제도 이전에 인류와 보편적 정의의 관점에서 자신의 상속분을 주장하기보다는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함과 동시에 상속분을 포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촉구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