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5일 11시 09분 KST

한국 슈퍼 '금수저'들이 경영참여 하기 전 거친 코스는 많이 닮았다

100대 그룹 총수 자녀들을 분석했다.

CEO스코어
국내외 금융·컨설팅사에서 근무한 재벌 총수 자녀들.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재벌 총수 자녀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넷 중 한명은 컨설팅사 근무 경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업체인 시이오(CEO)스코어가 조사한 자료를 보면, 현재 경영에 참여 중인 국내 100대 그룹 총수 자녀 157명 중 학력(114명)과 경력(126명)이 확인된 이들을 조사한 결과, 외국 대학 졸업자(학사)는 61명이었고, 경영컨설팅 회사 근무 경험을 가진 이는 30명이었다. 학사는 미국 보스턴대, 석사는 미국 스탠포드대가 가장 많았다. 총수 자녀의 석사학위 가운데 88%는 해외에서 취득했다. 국내 대학 출신은 총 53명(46.5%)으로 외국 대학 출신 61명(53.5%)보다 적었다.

단일 대학 기준으로 총수 일가 자녀 졸업자가 많은 곳은 연세대(17명), 서울대(11명), 이화여대(6명) 순이다. 외국 대학 중에서는 보스턴대 출신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뉴욕대, 브라운대, 시카고대, 컬럼비아대, 코넬대가 각각 3명이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을 비롯해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장, 현석호 화승그룹 부회장 등이 보스턴대 동문이고, 박재원 두산인프라코어 상무, 임세령 대상 전무, 이도균 무림그룹 전무는 뉴욕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조현상 효성 사장, 조원국 한진중공업 전무는 브라운대 출신이다.

이들 가운데 부모 소유 회사에 바로 입사하지 않고 다른 회사에 근무하다가 입사한 경우는 조사 대상 126명 중 58명(46.0%)이었다. 이들이 경력을 쌓은 곳은 경영컨설팅·금융 분야가 30명(51.7%)으로 가장 많았고, 광고·마케팅 7명(12.1%), 변호사와 영업·판매가 각각 3명(5.2%) 순이었다. 경영컨설팅 및 금융 경력자의 경우 보스턴컨설팅그룹이 6명으로 가장 많았고, 액센츄어는 3명, 에이티(AT)커니·모건스탠리·베어링포인트·베인앤컴퍼니·삼정케이피엠지(KPMG)가 각각 2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