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0월 17일 20시 06분 KST

헝가리 극우 정권이 대학 내 젠더 연구를 금지했다

극우 정권이 장기 집권 중이다.

Ints Kalnins / Reuters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극우 정권이 장기 집권 중인 헝가리에서 대학 내 젠더 연구를 금지하는 내용의 교육법 시행령이 지난 13일 발효됐다. 이에 젠더 과정이 개설돼 있는 대학이 비판 성명을 내는 등 학문의 자유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7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빅토르 오르반 총리의 서명으로 젠더 연구 관련 과목을 대학 석사 과정과 연구비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는 내용의 교육법 시행령이 지난 13일자로 발효됐다. 이에 따라 기존 과정에 등록한 학생들만 계속 수업을 들을 수 있을 뿐, 대학이 젠더를 주제로 새 과정을 개설하는 것은 금지됐다.

학계는 반발했다. 부다페스트의 중앙유럽대학(CEU)은 16일 성명을 내고 ”학문의 자유와 대학의 자율성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젠더 연구 금지는 헝가리 학계와 민주적 공공 정책을 위해서도 손실이다”라고 성토했다. CEU는 자유주의 신봉자인 헝가리계 미국인 부호 조지 소로스가 설립한 대학으로, 헝가리에서 젠더 연구 과목을 개설한 대학 두 곳 중 한 곳이다.

오르반 총리는 유럽 내 반 난민 극우 민족주의 선봉장으로 꼽힌다. 그가 이끄는 청년민주동맹(피데스)이 지난 4월 치러진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총리 4선에 성공했다. 이후 극우 행보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조처를 두고도 대학의 독립성을 억누르고 극우적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세력을 위축시키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많다. 오르반 정부 2인자인 졸트 셰미엔 부총리는 ”젠더 연구는 이념이지 과학이 아니다. 누구도 젠더이념가(gender-ologist) 채용을 원하지 않는다”고 젠더 연구를 비난하기도 했다고 AFP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