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9일 09시 46분 KST

[Oh!쎈 이슈] 강동원·한효주, 美포착→열애설→적극 부인..뜨거운 관심(종합)

미국 길거리를 함께 걷는 사진이 올라왔다.

배우 강동원과 한효주가 난데없는 열애설에 휩싸여 해명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미국에서의 만남이 포착됐기 때문. 일단 미국에서 만나 식사를 한 건 맞지만 지인들과 함께였고 평소 친분이 두터운 선후배 사이라는 것이 양측의 입장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동원과 한효주가 미국에 함께 있는 사진이 게재됐다. 미국이라는 것 외 별다른 설명은 없었지만, 두 사람이 편안한 복장에 꽤나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는 것만으로도 이목을 집중시켰고, 이로 인해 열애설이 불거졌다. 대만의 한 언론 매체는 확인 과정 없이 네티즌들의 반응을 담은 추측성 기사를 내보내 혼란을 더했다.

이에 양측 소속사에서는 더 추측이 커지기 전에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적극적으로 열애설을 부인했다.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OSEN에 ”강동원 씨는 현재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준비 중이고, 한효주 씨는 다른 영화 관계자 미팅과 휴식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었다”며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다고 강조했다.

OSEN
OSEN

″두 사람은 평소에도 맛집을 공유하는 친한 동료 지간”이라고 밝힌 소속사 측은 ”일정이 겹치는 동안 몇 번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며 공개된 사진에 대해서도 여러 관계자들과 동행 중에 찍힌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아무래도 얼굴이 알려진 두 사람에게만 관심이 쏠린 것이지 않겠냐는 것.

한효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의 입장도 동일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한효주는 지난 5월 작품 관계자 미팅과 휴식을 위해 미국에 머물렀다고. 그러다 강동원과의 미국 일정이 짧게 겹쳐져 지인들과 몇 차례 식사를 함께한 것이 포착된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원과 한효주는 잘 알려진 대로 지난 2월 개봉된 영화 ‘골든슬럼버‘와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인랑‘에 함께 출연했다. 두 차례 연속 같은 작품에 출연하다 보니 돈독한 친분이 형성될 수밖에 없는 상황. BH 측 역시 ”두 배우는 ‘골든슬럼버’와 ‘인랑’ 등 여러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춘 좋은 선후배 사이”라고 강조했다. 다분히 ”친하기 때문에” 생긴 오해였고 해프닝이었다.

OSEN

두 사람 모두 워낙 주목받는 스타이자 선남선녀이다 보니 ‘열애설’이 사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특히 두 차례나 같은 영화에 출연했기에 두 사람의 인연이 전혀 뜬금없지도 않기에 두 사람을 향한 뜨거운 관심은 앞으로도 계속되지 않겠느냐는 반응이다.

두 사람은 곧 영화 ‘인랑’ 개봉을 앞두고 본격적인 홍보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 제작발표회에서 눈부신 비주얼을 뽐내며 돈독한 친분을 과시한 바 있는 두 사람이 직접 이번 미국에서의 만남에 대한 언급을 하게 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