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28일 17시 35분 KST

여야 원내대표는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접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팽팽하게 맞섰다.

뉴스1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는 28일 국회 코로나극복 경제특별위원회와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에 합의했다.

하지만 부동산 정책 입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 입법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는 접점을 찾지 못한 채 이견만 확인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의 회동을 마친 직후 브리핑을 통해 ”국회 코로나극복특위를 두는 것에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여야 원내대표가) 다른 특위를 제안한 부분이 있다”며 ”어떤 특위를 몇 개 둘 것인가는 다음주 월요일(8월4일) 원내대표 회동에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윤리특위 구성에 대해서도 합의했지만 세부적인 구성 방식에 있어 ‘여야 동수‘를 주장한 민주당과 ‘교섭단체 동수’를 주장한 통합당 의견이 맞서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기본적으로는 다수당이 자기들끼리 감싸기를 해서 심의가 안 될 수 있으므로 이런 것을 막기 위한 여야의 접근이 있었다”며 ‘교섭단체 동수’를 주장했다.

 

뉴스1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손을 잡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부동산 관련 입법과 국회 상임위 운영 방식 등을 놓고서는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내에 종합부동산세 강화법안 등 부동산 세제 법안을 비롯해 ‘임대차 3법’ 등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법안들을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야당을 압박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부동산 입법과 관련해서는 시기가 중요하다”며 “7월 임시국회 상임위에서 부동산 입법 관련을 처리해야 하는데 야당에서 적극적으로 협조를 안한다. 관련 법안을 지연시키고 전략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부동산 법안, 세금인상 관련 법안 등을 (야당과) 협의하고 논의해야 하는데 급박하게 진행하면서 충분히 협의가 안 되고 있다”며 ”국회는 국민의 세금 부담을 논의하는 자리인데 그 부분을 일방적으로 진행되선 안 된다”고 맞섰다.

박성준 대변인은 공수처와 관련해서도 ”법안 3개 후속입법을 처리하기 위해 국회운영위가 열려야 한다”며 ”통합당이 소극적 입장이고 8월 넘겨서 처리하자는 입장이기 때문에 저희는 내일 국회운영위를 열어서 3개 법안을 처리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