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30일 17시 04분 KST

트럼프 VS 바이든: 미국 대선 1차 TV토론이 막말 난장판이 됐다

차분한 진행은 무리였다.

JIM WATSON via Getty Images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선 1차 TV토론이 90여분 간 수많은 막말과 끼어들기로 난장판이 됐다. 토론 진행자 크리스 월리스 폭스뉴스 앵커가 두 후보를 진정시키고 차분한 진행을 이어가려고 애썼지만 역부족이었다.

2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미 대선 1차 TV토론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로 나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연방대법관 지명 △오바마케어 △코로나19 대응 △인종차별 반대 시위 △트럼프 대통령 ‘쥐꼬리’ 소득세 의혹 등에 대해 격론을 벌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답변 시간마다 족족 끼어들며 발언을 방해해 진행자의 경고를 받았다. 그는 ”바이든이 말을 끝마치도록 기다려달라”는 요청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바이든 후보는 결국 참다 못해 격앙된 목소리로 트럼프 대통령에 ”입 좀 다물어 주겠나”(Will you shut up, man?)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월리스 앵커가 트럼프 대통령에 발언 규칙을 상기시키며 자제를 요구하자 바이든 후보는 ”이 광대(clown)에게는 어떤 말도 붙이기 어렵다”며 빈정거렸다.

첫 토론 주제는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지명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대선에서 공화당이 이겼기 때문에 자신이 대법관을 지명할 권한이 있다는 논리를 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지금 대선이 진행 중이고 선거는 이미 시작됐다. 그래서 대선이 끝날 때까지 기다린 후 당선자가 지명해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일명 ‘오바마케어’를 폐지하고 싶어 코니 배럿 판사를 등용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네 정당은 사회주의 의료로 가고 싶어한다”며 ”그(오바마)는 사보험을 금지시키려 한다”고 맞섰다.

또 바이든 후보는 또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부르며 공격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급진 좌파가 이 나라를 증오하도록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월리스 앵커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부 백인 우월주의자가 시위를 폭력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하며 ”백인 우월주의자들에게 시위에서 물러나 폭력에 가담하지 말라고 공개적으로 규탄할 수 있나”고 물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보는 (폭력 시위대) 대부분은 좌파”라며 ”우파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프라우드보이즈(극우단체)는 물러나 기다려라. 하지만 누군가는 안티파와 좌파에 대해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