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1일 14시 30분 KST

택배 기사가 배송 도중 숨졌다. '과로사 추정' 올해 8번째 사례다.

코로나19로 택배 물량이 늘어나면서 택배 노동자들의 업무강도가 높아졌다.

뉴스1
(자료사진) 사진은 추석 연휴를 앞둔 9월22일, 서울 서대문구에서 한 택배업체 직원이 배달할 물건을 옮기고 있는 모습.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택배기사들의 과로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택배기사가 배송업무 중 숨지는 사고가 또다시 발생했다. 과로사로 추정되는 택배기사 사망 사례는 이번을 포함해 올해 총 8건 발생했다.

11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30분쯤 서울 강북구에서 배송업무를 하던 CJ대한통운 택배기사 김모씨(48)는 갑작스러운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김씨는 약 20년 경력의 택배노동자로 유가족 등에 따르면 특별한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가 김씨 동료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씨는 매일 오전 6시30분 출근, 오후 9~10시 퇴근하며 하루 평균 택배 물량 약 400건을 배송한 것으로 파악된다.

위원회는 ”또다시 발생한 택배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라며 ”평소 지병이 없었던 김씨가 갑작스럽게 사망한 것은 과로로 인한 것 이외에는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택배업계는 더 이상의 죽음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CJ대한통운은 명백한 입장표명과 도의적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정부와 택배업계는 추석 특수기간에 분류작업 인력 약 2069명을 서브터미널에 투입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약 300여 명만이 배치됐고, 김씨가 일하던 터미널에는 단 1명도 투입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