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0일 17시 02분 KST

'안경선배' 팀이 올림픽 4강에 올랐다

남은 두 경기는 컨디션 조절용이다 😜

Cathal McNaughton / Reuters

여자 컬링 대표팀이 미국을 잡고 사상 첫 올림픽 4강에 진출했다.

김은정 스킵(주장)과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초희(리드), 김영미(후보)로 구성된 여자 컬링팀은 20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7차전에서 미국을 9-6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1엔드서 0-2로 뒤졌지만 2엔드서 1점을 만회했다. 3엔드서 다시 1점을 내준 한국은 4엔드서 1점을 따며 2-3으로 추격했다. 한국은 5엔드서 4득점에 성공하며 6-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6~7엔드서 1점씩 주고받은 한국은 8엔드서 2점을 허용하며 7-6으로 추격을 당했다. 그러나 9엔드 후공에서 김은정이 딜리버리한 마지막 스톤이 하우스 안에 들어가며 2점을 획득, 9-6으로 달아났다.

한국은 최종 10엔드서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승리로 6승 1패를 기록한 한국(세계랭킹 8위)은 남은 두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일본(6위)에만 패했을 뿐 세계랭킹 1위 캐나다를 비롯해 스위스(2위), 영국(4위), 중국(10위), 스웨덴(5위), 미국(7위)을 차례로 꺾었다.

한국은 오는 21일 오전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3위), 같은 날 밤 덴마크(9위)와 예선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