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9일 13시 42분 KST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부족하더라도 북한과 나누자'고 말했다

남북 대화 재개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나온 말이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언급하며 ”우리가 많아서 나누는 것보다도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남북 간 협력을 강조했다.

이인영 장관은 지난 18일 KBS1 ‘KBS뉴스9’에 출연해 ”만약 남북이 치료제와 백신을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한으로서는 코로나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인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로부터 좀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이 조금 더 진정되면 정식으로 북에 대화하자, 이렇게 제안할 생각도 있다”고 했다.

이 장관의 발언은 남북 대화 재개 필요성을 언급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최근 백신 개발에 대한 희망적인 소식이 잇따르면서 세계 각국은 백신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일본 등은 선구매를 통해 앞다투어 백신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반면 한국 정부는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다는 입장이다.

윌스트리트저널(WJS)은 18일(현지시각) 한국은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대체로 통제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이나 유럽 국가들처럼 백신 확보를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 ”백신이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지켜보면서 기다릴 수 있는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취지다.

이 매체는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의 경우 백신 물량을 미리 확보해 내년 초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지만 한국 정부는 내년 가을쯤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백신연구소(IVI) 이철우 박사는 ”확진건수를 낮게 유지할 수 있는데 굳이 위험을 감수하고 선주문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며 ”한국은 미국이나 유럽처럼 급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