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nyeong

"중단시킨 것이지, 퇴짜 맞은 건 아니다"는 입장이다.
남북 대화 재개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나온 말이다.
이인영과 김창룡은 바로 임기를 시작했다.
별도의 취임식 없이 27일부터 장관 임기가 개시된다.
앞서 이 후보자 아들의 군 면제를 두고 논란이 있었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