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5일 16시 56분 KST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이 지금 수준이면 예정대로 고3 등교가 가능하다고 했다

정은경 본부장이 15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밝혔다.

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세가 지금 수준이라면 고등학교 3학년은 예정대로 20일 정상 등교가 가능할 것이라고 봤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5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이태원 집단감염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이 진행 중”이라며 ”현재 정도로 (감염 확산) 규모가 유지되거나 조금 더 통제되는 상황이 되면 고3 등교 개학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역감염 확산 등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위험도 평가와 검토를 하는 게 필요할 것”이라며 ”상황을 주의해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본부장은 ”등교 개학을 하더라도 학생 간 접촉 빈도를 줄이기 위해 나머지 학년생들에 대한 순차 등교 시기는 유행상황을 보고 검토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교육부가 20일 고3 학생들의 등교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으로 보이고, 그런 방향으로 입장을 정했다”며 ”학교 내 여러 가지 방역에 관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는 총 153명이며, 8일부터 14일까지 하루 평균 신규 확진환자는 26명 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