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04일 17시 29분 KST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미국으로 출국한 남편 논란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의 남편 이일병 전 연세대 교수는 요트 구입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뉴스1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해외 공관 부임 임용장 수여 및 부임 선서식에 참석해 묵념을 하고 있다. 2020.8.5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정부의 해외여행 자제 권고를 무시하고 미국으로 출국한 남편 일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4일 외교부 실·국장급 간부들과의 회의 자리에서 ”국민들께서 해외여행 등 외부 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이런 일이 있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3일) 강 장관 남편인 이일병 전 연세대학교 교수가 요트 구입을 목적으로 미국으로 출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외교부가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린 상태기 때문이다.

특별여행주의보는 여행 취소나 연기를 권고하는 수준으로, 여행을 떠나는 것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

하지만 외교부 수장의 배우자가 정부 권고를 무시하고 자유 여행차 미국으로 출국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여행 자제 권고를 내린 외교부 장관의 가족이 한 행위이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라고 답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