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2일 15시 05분 KST

국내 증시가 폭락하면서 유가증권시장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그리스 채무불이행 사태 이후 8년 만이다.

yodiyim via Getty Images
Economic Crisis. 3d red arrow breaking in crack hole. Business fall.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국내 증시가 폭락하면서 유가증권시장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2011년 그리스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 이후 약 8년 만이다.

한국거래소는 12일 오후 1시 4분 37초를 기해 사이트카를 발동했다고 밝혔다. 사이드카는 선물 시장이 급변하면 프로그램 매매 호가를 일시적으로 제한해 현물시장의 충격을 완화하는 조치다.

유가증권시장 매도 사이드카는 선물 가격이 5% 이상 하락한 상태가 1분 이상 지속될 때 발동된다. 거래소는 ”코스피200선물(최근월물)이 기준가격인 전일종가 256.90포인트(p)에서 243.90p로 13.00p(-5.06%) 하락한 후 1분간 지속하여 사이드카가 발동됐다”고 설명했다.

12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20.30포인트(1.06%) 내린 1887.97에 개장에 급락세를 이어나갔다. 특히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을 공식 선언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19 관련 대국민 연설을 발표하면서 국내 증시는 하락폭을 확대했다. 지수는 장중 한때 5%대 급락하며 1808.56까지 떨어졌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을 제외한 유럽 국가들에 대해 미국으로의 모든 입국을 30일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유럽과의 교류 중단을 발표하는 등 부정적인 부분이 더 많았다”며 ”미국의 특별조치와 함께 대규모 부양정책 등 적극적인 대응을 기대했던 시장에서 실망 매물이 출회하며 낙폭을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은 음식료품, 섬유·의복, 종이·목재, 화학, 의약품, 비금속광물, 철강·금속 등 업종별로 일제히 하락세를 이어갔다. 

오후 2시16분 현재 매매주체별로 개인이 4101억원, 기관이 2585억원 순매수했으나 외국인은 7185억원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1860억원 매도 부위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