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2월 24일 00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2월 24일 02시 28분 KST

거리에서 잇따라 숨진 80대 치매노인과 50대 시각장애인이 사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뉴스1, Getty Images
기사와 상관없는 자료사진. 

이틀 사이 거리에서 숨진 채 발견된 80대 노인과 50대 시각장애인이 사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40분쯤 서울 강동구 주택가에서 시각장애 3급 판정을 받은 중증 장애인 A(53)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는 부모님과 여동생 등 가족이 연달아 코로나19에 확진되자, 자신도 검사를 받기 위해 집에서 2km 떨어진 선별진료소로 가던 길이었다. A씨는 오전 11시쯤 집 앞에서 활동 보조인과 만나기로 약속했으나 길에서 쓰러졌고, 지나가던 행인이 이를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이후 병원에서 실시한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평소 호흡기 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으나, 사인이 코로나19 때문인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23일에는 오전 2시30분쯤 B(85)씨가 서울 강동구의 한 주택가 도로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이날 오전 2시17분쯤 집 밖을 걷다가 갑자기 쓰러졌고, 행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은 B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평소 치매를 앓고 있었던 B씨는 전담 요양사를 지원 받지도 않았고, 가족들과 떨어져 혼자 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 검사에서 B씨 역시 양성 판정을 받았고, 병원 측은 B씨의 사망 원인을 코로나로 인한 병사로 판정 내렸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