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02일 14시 02분 KST

쓰레기봉투서 발견됐던 몰티즈가 새 주인을 만나기까지는 절대 쉽지 않았다. 오히려 씁쓸하다

고령의 나이가 알려지자 입양 문의가 뚝 끊겼다

부평구, 짱구네동물병원 제공
인천시 부평구 재개발지역 인근에서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채 발견된 몰티즈.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채 발견된 강아지가 새 가족을 만났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고령의 나이로 인해 입양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평구 동물보호센터인 짱구네동물병원 등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인천시 부평구의 한 재개발지역 인근에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긴 몰티즈 종의 강아지 1마리가 주민에게 발견됐다.

당시 쓰레기봉투에 담겨 얼굴만 내밀고 있던 몰티즈를 소방이 구조해 이 센터에 인계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센터에는 몰티즈를 입양하고 싶다는 문의가 쇄도했다. 통상 센터에 강아지, 고양이가 입소하면 보호기간 10일 이후 입양신청자를 받는다. 그리고 서류심사 등을 통해 적합한 가정을 찾아서 입양을 보낸다. 이 몰티즈의 경우 문의가 많아 큰 문제없이 새 가족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강아지 나이 알려지자 거짓말처럼 입양 문의 끊겨 

하지만 당초 5세로 알려진 몰티즈의 나이가 15세라고 공개되자 거짓말처럼 입양문의가 뚝 끊겼다. 결국 몰티즈는 센터 직원의 가족이 키우기로 했다.

센터에서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 몰티즈 사진을 올린 뒤 “1.8㎏ 기아상태로 와서 슬개골탈구와 서혜부허니아가 있었고 나이도 많다”며 ”지금은 건강을 회복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건을 이슈화하는 분들이 많은 관계로 기사를 쓰기 위한 기자들과 분양을 원한다는 문의전화가 매일 빗발치듯 왔었다”며 ”그런데 강아지 추정 나이가 15세 정도라고 하자 오늘 막상 입양날짜가 됐지만 문의가 전혀 없었다”고 씁쓸해했다. 이어 ”오늘이 입양날이라서 가장 믿을 수 있는 기자 한분께만 아기 소식을 알려드렸다. 그래야 더이상 빗발치는 문의가 없을 것 같았다”며 ”결국 오늘 아무도 입양문의가 없었고 직원의 언니분이 키우시기로 했다”고 전했다.

 

″어리고 예쁜 품종견만 찾지 말아달라” 

센터 측은 또, ”제발 어리고 예쁜 품종견만 찾지 마시고 소외된 아이들에게도 관심 좀 가져달라”며 ”털색깔이 검은 색이라고, 믹스견이라고, 체구가 커서 등등 입양하지 않는 것은 또 다른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지말고 입양해달라”며 ”올해부터는 부평구에서 무료로 입양뿐 아니라 지원금도 10만원에서 15만원으로 대폭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평구는 이 몰티즈가 물리적 가해를 당한 것으로 보고 부평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몰티즈를 버린 사람을 찾고 있다.

동물보호법상 동물을 학대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동물을 유기하면 3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