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1년 03월 30일 12시 10분 KST

쓰레기 봉투에 담겨 발견됐던 몰티즈가 새 주인을 만났다 (영상)

경찰은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몰티즈를 버린 사람을 찾고 있다.

JTBC/뉴스1
인천시 부평구에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긴 채 발견된 몰티즈. 현재는 건강을 되찾았다.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채 발견된 강아지가 건강을 회복하고 새 가족을 만났다.

30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인천시 부평구 한 재개발지역 인근에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긴 몰티즈 강아지 1마리가 주민에게 발견됐다. 발견 당시 쓰레기봉투에 담겨 얼굴만 내밀고 있던 몰티즈는 탈수 증세와 함께 심각하게 말라 있었다.

 

뉴스1
인천 부평구에서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몰티즈 종의 강아지가 처음 발견됐을 당시 모습

 

소방에 의해 구조된 몰티즈는 지역의 한 동물보호센터에 인계됐고, 검사 결과 특별한 병은 없었다. 수액 처치 및 치료 끝에 몰티즈는 식욕을 되찾아 현재는 사료도 잘 먹는다. 15세(추정) 노견으로 슬개골(무릎뼈) 탈구로 걷는 것이 조금 불편하기는 하지만 활발하게 잘 다닌다.

짱구네동물병원장인 신호숙 수의사는 ”처음에는 기운을 못 차려서 걱정을 많이 했다”며 ”노령견이지만 치료를 받으면서 빨리 회복이 된 편이다. 사람을 잘 따르고 좋아해서 새 가족도 찾았고 오늘 입양을 간다”고 근황을 전했다.

 

뉴스1
인천 부평구에서 쓰레기봉투에 담긴 상태로 버려진 몰티즈가 치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은 모습.

 

한편, 경찰은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이 몰티즈를 버린 사람을 찾고 있다. 동물보호법상 동물을 학대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동물을 유기하면 3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