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09일 18시 11분 KST

'시구 논란' 최민환이 사과문을 올렸다

아이 몸이 크게 휘청일 정도로 힘껏 공을 던졌다.

시구 논란에 휩싸인 FT아일랜드 최민환이 결국 공식 사과했다. 

이글스TV

최민환은 지난 8일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생후 13개월 된 아들을 안은 채로 시구를 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에는 최민환이 공을 던지는 순간 아기의 몸이 앞으로 휘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민환은 하루 뒤인 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에 나섰다. 

그는 ”얼마 전 한화와 LG의 야구 경기에서 시구하는 과정에 있어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을 부분에 대해 걱정을 끼친 많은 분들에게 사과드린다”라며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고, 이런 일로 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상에서 누구보다 짱이를 사랑하는 아빠로서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최민환 부부는 지난해 5월 아들을 낳은 뒤 그해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현재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에 출연 중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