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8일 21시 12분 KST

조현민 모친 이명희 이사장에 대한 '갑질 폭로'가 쏟아지고 있다

수행기사, 리모델링 작업자, 호텔 직원.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갑질 의혹이 불거진 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조 전무의 어머니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폭로 역시 이어지고 있다.  

SBS뉴스는 지난 2013년 조양호 회장 자택 리모델링 공사에 참여했던 작업자의 진술을 18일 단독으로 보도했다. 작업자 A씨는 이명희 이사장이 공사현장에 있던 작업자들에게 매일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며 ”아침에 오면 ‘오늘 뭘 보자, 뭘 보자’해서 한참 그런 식으로 얘기하고 성질을 냈다”라고 폭로했다. 

SBS

 당시 공사 현장에서 녹음된 녹취파일도 공개됐다. A씨는 녹음된 목소리의 주인공이 이명희 이사장이라고 주장했다. 

SBS

 ”세트로 다 잘라버려야 해! 잘라! 아우 저 거지 같은 놈. 이 XX야. 저 XX놈의 XX. 나가!”

이명희 이사장의 갑질은 욕설에 그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A씨는 이 이사장이 작업자를 무릎 꿇린 뒤 따귀를 때렸고, 직원이 피하자 더 화가 난 채로 무릎을 걷어찼다고 주장했다. 

이명희 이사장에게 갑질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는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다.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로 일했던 B씨는 앞서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이 이사장에게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그랜드하얏트인천에서도 제보자가 나왔다. 이투데이에 따르면 그랜드하얏트인천에서 근무한 C씨는 이 이사장이 호텔에서 식사하던 중 ”메뉴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직접 주방으로 가 소리를 지르거나 물건을 던지는 일”이 잦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진그룹 측은 이명희 이사장에 대해 제기된 ‘갑질 의혹’에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만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