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6일 14시 29분 KST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중국 외교부 장관 왕이와 백방으로 면담 타진했으나 퇴짜' 조선일보 보도에 반박했다

"중단시킨 것이지, 퇴짜 맞은 건 아니다"는 입장이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방한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 장관과의 면담을 추진하다 ‘퇴짜’ 맞았다는 보도를 반박했다.

이 장관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왕이 외교부장과의 면담을 추진했는가’라고 묻자 ”실무 차원에서 검토하다가 중단시켰다”며 ”제 입장에서 추진을 분명히 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같은 날 ‘이인영은 면담 퇴짜, 이낙연은 친전... 왕이 떠받드는 여권’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 내 서열이 20위권에 불과한 외교부장의 방한에 당·정·청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하는 것을 두고 과공비례(過恭非禮)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온다”며 ”자가격리 때문에 왕 부장을 만나지 못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친전과 꽃바구니를 전달했고, 이 장관은 백방으로 면담을 타진했지만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후 이 기사의 제목은 ‘이낙연은 친전, 이인영은 면담 시도.. 왕이 떠받드는 여권’으로 바뀌었다.

이 장관은 ”(중국 측과) 시간이 안 맞으니 정부가 안 한 것도 있다”며 ”(면담 추진 여부에 대해선) 추진하다가 중단됐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 자리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 장관은 ”실무적으로 검토되다 적절하지 않을 것 같아서 중단시켰다”고 답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선일보 기사를 거론하며 ”‘퇴짜’라는 표현은 추측성 보도이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퇴짜를 맞은 것이 아니다”라고 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