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8일 11시 41분 KST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 CGV가 6개월 만에 영화관람료를 1000원 추가 인상한다

성인·2D 영화 기준 주중 1만3000원, 주말 1만4000원으로 조정된다.

뉴스1
CJ CGV.

CJ CGV가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만에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CGV는 1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국내 영화산업이 고사 직전에 처함에 따라 영화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따라서 오는 4월 2일부터 성인 2D 영화 일반 시간대를 기준으로 영화 관람료는 주중 1만3000원, 주말 1만4000원으로 조정된다.

3D를 비롯한 아이맥스·4DX·스크린X 등 기술 특별관 및 스윗박스 가격도 1000원씩 일괄 인상된다. 장애인이나 국가 유공자에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인상 없이 기존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CGV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관객이 급감함에 따라 극장은 물론 투자·배급사·제작사 등 영화 산업 전반이 고사 위기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일요일에도 텅 빈 멀티플렉스 영화관.

 

지난 2019년 한국 영화산업 구조는 전체 매출의 76%가 극장 관람료 매출에서 발생했다. 극장 관람료의 50% 이상이 영화 배급 및 투자·제작사에 배분되는 점을 감안할 때, 지금은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절박한 상황이다.

실제 지난달 19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극장 관객수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매출액도 2005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과 관객 수를 비교했을 때 지난해는 전년 대비 73.7% 줄어 6000만명에도 이르지 못했다. 올해도 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가 지속돼 1~2월 누적 관객수는 2019년 대비 87.9% 감소하며 관객 감소폭은 오히려 더 증가했다.

CGV의 상황은 더욱 난감하다. 지난해 국내 매출 3258억원에 영업손실이 2036억원에 달해 창사 이래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일부 직영점의 일시 영업중단·자율 무급 휴직 등 필사적인 자구책을 마련했지만 적자 기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극장 임차료·관리비 등 고정비를 줄이기 힘들고, 안전한 관람을 위한 방역비 부담도 커졌기 때문이다.

CGV 관계자는 “극장 및 영화업계 전반의 정상화를 위해 불가피하게 관람료를 인상하게 되어 영화를 즐기는 관객들의 부담이 늘어나게 된 점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적자폭이 더욱 늘어날 경우 극장은 물론 영화산업 전반의 붕괴가 올 수 있다는 절박함 속에 생존을 위한 피치 못할 선택이었음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postkorea@gmailcom